“35주년 기념작 손색없다”,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에 묻다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 온라인 인터뷰
2022년 01월 25일 09시 38분 28초

지난 14일 스퀘어에닉스의 '스트레인저 오브 파라다이스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이하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의 온라인 인터뷰가 진행되었다.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은 실시간 액션 RPG로 '파이널 판타지1' 세계관을 바탕으로 주인공인 잭 행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고, 오는 3월 18일 PS5, PS4, Xbox Series X/S, Xbox One, PC로 출시될 예정이다. 최근 출시되는 파이널 판타지 넘버링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 역시 3D로 만들어진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필드나 던전을 돌아다니면서 이야기를 전개해나가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단, 액션 RPG 요소가 더해져 전투는 턴 기반이 아닌 실시간이 되었고 플레이어의 스킬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진다.

 

당일 인터뷰에는 스퀘어에닉스의 후지와라 진 프로듀서, 이노우에 다이스케 디렉터, 그리고 팀 닌자의 야스다 후미히코 프로듀서가 참가해 질의를 나눴다.

 


좌측부터 후지와라 프로듀서, 이노우에 디렉터, 야스다 프로듀서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을 선보이게 되는 의미는?

시리즈에서 말하지 않았던 뒷편의 이야기를 다루기 때문에 어떻게 카오스가 탄생하게 되었는지 등 외전 맥락으로 진행하고 있다. 옛 게임을 이용하긴 했지만 원점을 더 깊게 파고든다는 의미에서 시리즈 35주년 기념작으로서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은 어떤 언어를 기준으로 로컬라이징이 진행되고 있는가?

일본어판을 기준으로 로컬라이징이 진행되고 있다.

 

-개발면에서 현세대 개발을 하며 이전과 어떤 발전이 있었는지?

이전과는 다른 라인으로 개발하고 있어 본격적인 액션 게임 요소를 준비하는 등 시리즈로서 더 큰 도전을 할 수 있었다.

 

-이번 작품은 실시간 전투 시스템인데 동료 캐릭터와의 연계 플레이 시스템이 존재하나?

파이널 판타지15에서 나왔던 동료들과의 필살기같은 기술은 준비하고 있지 않지만 레조넌스라는 시스템이 있어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동료들이 적을 더 적극적으로 공격하게 되고 그 틈을 타서 플레이어가 배후로 돌아가 공격을 한다거나 하는 식의 연계 플레이는 가능하다.

 

-파이널 판타지 1편의 무대나 초반 장면들을 3D로 잘 구현했던데 한국에서는 아무래도 1편에 친숙한 유저가 많지 않을 것 같다. 1편의 무대나 설명들이 게임 내에서 들어가는지에 대해 궁금하다.

파이널 판타지 1편을 모티브로 하고는 있지만 다른 게임이기 때문에 몰라도 게임을 플레이할 때 충분히 즐겁게 즐길 수 있다. 1편을 알고 있다면 더욱 즐길 수 있는 정도의 컨텐츠 구성이다.

 

-검은 수정이 파이널 판타지 오리진의 키 아이템으로 보이는데, 검은 수정에 대한 스토리에 대해 조금 더 공개해줄 수 있나?

검은 수정을 가지고 있었기에 주인공이 빛의 전사라 여겨진다. 파이널판타지1에서도 빛을 잃은 크리스탈을 돌려달라는 장면이 있었으므로 파이널판타지 시리즈를 관통하는 키 아이템이 될 수 있다 생각한다.

 

-스토리 엔딩 이후 엔드컨텐츠나 2회차 플레이 컨텐츠가 있나?

엔딩 후에도 더 어려운 난이도가 해금이 되며 더 좋은 아이템을 구할 수 있게 된다. 더 강한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는 컨텐츠가 준비 중이다.

 

-레벨 차이가 나는 플레이어가 멀티 플레이를 할 때 밸런스는?

멀티플레이는 고레벨도 저레벨도 즐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직업 시스템이 들어갔기 때문에 액션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들도 파티를 구성해 보스를 쓰러뜨리는 플레이가 가능하고, 고레벨은 조금 더 화려하고 재밌게 보스를 쓰러뜨리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직업이 파이널 판타지5보다 많이 들어간다던데 20종 이상이 들어간다고 생각하면 되나?

27종의 직업을 준비 중이다. 시리즈에 등장하지 않았던 고유 직업도 준비 중이다. DLC 추가도 개발팀과 논의중이다.

 

-상위 직업은 기본 직업과 동일하게 스태미너로 능력을 구사하는지, 혹은 직업마다 추가되는 자원이 있는가?

직업마다 고유 액션이 있다. 적마도사는 적마도사만 쓸 수 있는 마법이 있는 식. 직업을 성장시킬 때 액션 어빌리티를 배울 수 있는데, 액션 어빌리티는 다른 직업도 사용할 수 있다.

 

-배틀세트 조합에 따라 속도감이 크게 차이나더라. 플레이 경험이 많이 달라지는데 배틀세트를 기획하며 고려한 사항은?

직업에 따라 게임의 경험이 달라지는 것은 의도한 것이 맞다. 역할이 다르기에 어떻게 연계할지 고민하며 플레이하는 것이 하나의 재미다. 그렇다고 해서 특정 직업이 아니면 보스를 쓰러뜨릴 수 없다는 식으로 설계하진 않았다.

 

-지난 체험판에서 받은 피드백 중 제품판에 적용되는 것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먼저 프레임레이트와 옵티마이저에 관한 피드백이 개선 예정이며, 멀티플레이가 어렵다는 이야기가 많아 매칭 시스템에 관한 개선을 진행 중이다. 그리고 NPC의 AI 알고리즘이 취약하다는 피드백이 많았으므로 각 캐릭터의 개성이 나올 수 있도록 정밀하게 조정하고 있다.

 

-인왕은 어려운 게임이지만 초심자도 클리어할 수 있는 무기가 있었는데, 오리진을 플레이하고 싶은데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할만한 것은?

어떤 직업을 선택하든 클리어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완전 초심자들에겐 보정이 더 들어간 스토리 모드라는 난이도가 준비되어 있다.

 

-PS4, PS5 사이의 크로스세이브나 PC판과의 크로스플레이가 가능한가?

같은 시리즈인 PS4와 PS5 사이에선 크로스세이브가 작동하지만 PC판과 PS4같이 서로 다른 플랫폼에서의 크로스플레이는 불가능하다.

 

-출시가 얼마 남지 않았다. 출시일 변동이 없는가?

개발진척도는 100%이며, 연기 없이 발매될 예정이다.

 

-출시 이전에 게이머들이 미리 접해볼 수 있는 체험판 등이 준비되어 있는지?

아직 확실친 않지만 체험판을 다시 플레이하고 싶다는 요청이 많아 출시 전 체험판 배포를 긍정적으로 생각 중이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