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시뮬레이션 수작,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

너만의 물건을 만들어!
2021년 10월 02일 10시 38분 00초

스쿼드가 개발하고 프라이빗 디비전이 유통한 마니아들의 게임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은 지난 2015년 처음 PC 플랫폼에서 선보인 이후 PS4, Xbox One에서도 2018년 초 출시된 바 있다. 그리고 지난 9월,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이 차세대기에도 정식으로 출시됐다.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은 커벌(Kerbal)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외계 종족을 위해 우주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실제로 발사체를 개발해 우주로 쏘아올리는 게임이다. 발사체라고 한 이유는 게임에서 상당한 자유를 부여하고 다양한 임무를 제시하기 때문인데, 플레이어는 게임에서 제공되는 일련의 부품들을 사용해 현실적인 공기 역학과 궤도 물리학을 기반으로 완벽한 우주선을 만들어내는 것이 가능하다. 준비한 우주선에 탑승한 커벌 승무원을 무사히 궤도와 우주 너머로 발사해 태양계의 위성이나 행성들을 조사하며 기지와 우주정거장을 건설하는 등 우주 프로그램 시뮬레이션 게임의 정수를 담고 있다.

 

차세대 콘솔에서는 기존 콘솔판에 비해 프레임 성능이나 해상도가 향상되며 제작물의 수 증가 등 전반적으로 성능 면에서 향상된 모습을 보여준다.

 

 

 

■ 세 모드 제공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은 그 자체가 마냥 쉽지만은 않은 작품이다. 처음에는 어떤 메커니즘으로 돌아가는지 파악하기 전까진 뭔가를 하기가 막막해지는 유형의 게임이다. 그런 사람들을 포함한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의 유저들을 위해 게임은 세 가지의 모드를 제공해 게임에 익숙해지도록 해준다. 뉴 게임을 누르면 각각 사이언스와 커리어, 샌드박스 모드 중 하나를 골라 진행할 수 있다. 뉴 게임 이외의 메뉴를 통해 트레이닝, 시나리오, 미션 모드 중에서 골라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처음 플레이라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에 대해 잘 모르는 상황이라면 얌전히 트레이닝을 누르는 편이 좋다.

 

앞서 소개한대로 이 작품은 커벌이란 외계 종족을 파일럿으로 삼고, 프로그램에 관련된 스탭들도 이들 커벌이 담당하고 있으며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다양한 미션을 제공받게 된다. 예를 들어 아카펠로 15 임무에서는 제시된 몇 가지 조건을 만족해야만 정상적인 진행이 가능한데, 그렇다고 여타 게임들처럼 해당 조건만 맞추기 위해 대충 덕지덕지 붙여서 발사하려고 하면 발사대에서 1초만에 균형을 잃고 무너져 폭발하거나 떠오르더라도 금방 분해 또는 추락하면서 같은 꼴을 보게 된다.

 

생각보다 지킬 건 지켜야하고, 뭘 붙이고 떼야 하는지 알기 전까지는 제법 막막한 게임이지만 알고 나면 이런 기본 요소들을 지키거나 응용해 기상천외한 물건들을 만들어내게 되는 그런 게임이다. 특히 샌드박스에서 자유롭게 만들어내는 것이 가능해지는 순간부터는 게임이 입맛에 맞는 플레이어는 광기를 발휘하는 경우도 있다.

 


 

 

 

■ 언어의 압박과 조작감

 

PC 버전에서는 한국어로 플레이하는 방법이 없지 않았으나 콘솔판의 경우는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아 영어로 게임을 플레이해야 한다. 미션의 요구 사항들이야 각 부품 목록에서 같은 이름을 찾는 등 간단하게 알아내는 수가 있지만 텍스트량이 많아서 처음 게임을 플레이하는 경우 부담감이 확 들 수도 있다. 커벌들은 특유의 밝은 성격과 대사들도 개성적인 편인데 언어적 압박감에 휘둘리는 플레이어는 이런 포인트들을 온전하게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아쉬움을 남긴다.

 

앞서 기초적인 부분을 지키고 게임에 익숙해진 플레이어들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은 기준이 되는 법칙만 잘 지키면서 이용하면 정말 기상천외한 물건들을 만들어낼 수 있는 게임이라 많은 마니아들을 양산해낸 게임답게 콘솔에서도 그런 자유도가 나름대로 허용되는 편이다. PC 버전은 모드를 활용할 수도 있어서 사양만 받쳐주면 정말 압도적으로 거대한 군함이나 실제 미군이 운용하고 있는 전투기 등 각종 완성도 높은 고인물들의 향연을 즐길 수 있는 게임인데 아무래도 상대적인 면에서 콘솔 버전은 조금 확장성이 줄어든다는 느낌.

 


붙이기 불편하다고 성질나서 아무렇게나 붙이면

 


당연히 시작하자마자 대참사가 벌어진다

 

더불어 다양한 부품을 원하는 지점에 착착 붙여나가며 발사체를 완성시키는 게임인데 마우스 포인터 조작 모드가 제공되기는 하더라도 게임 패드에서 조작하기란 다소 불편한 감이 적잖이 있다. 정밀 조작을 위한 조작법도 있고 하지만 특히 처음에 게임에 익숙하지 않을 때는 기체의 원하는 위치에 부품을 붙이기가 좀 힘들었다. 적응하고 나더라도 이런 불편한 부분은 상대적으로 인정할 수밖에 없는 점이다. 하지만 커벌 스페이스 프로그램 인핸스드 에디션은 취향이 맞는 사람이라면 정말 수백 시간을 빠져들어 플레이할만한 작품이다. 차기작에 대한 소식이 2018년부터 지금까지 종종 들려오고 있으니 그 전에 이 게임에 대해 알고 싶다면 플레이해보는 것도 추천.

 

아. 그리고 하나 더 이야기하자면 PS4나 Xbox One 기종의 게임을 가지고 있었다면 무료로 차세대 버전의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인핸스드 에디션 컴플리트판을 구입한다면 추가 컨텐츠인 브레이킹 그라운드 확장팩, 역사와 부품 팩을 함께 획득할 수 있다.​ 

 


 


백지에서 시작해 나만의 프로젝트를 완성할 때까지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