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대 하위호환과 퀵 리줌으로 부족함이 없다… 엑스박스 시리즈X(Xbox Series X)

Xbox 팬들에게는 후회 없는 기기
2020년 11월 05일 23시 00분 11초

‘엑스박스 시리즈X(Xbox Series X)’가 발매 5일을 앞두고 있다.

 

게임샷은 엑스박스 시리즈X 정식 론칭 전, 마이크로소프트 측으로부터 기기를 제공받아 미리 체험해볼 수 있었고, 지난번 언박싱 기사에 이어 이번에는 실제 기기를 사용해본 소감을 전해보겠다. 참고로 기기의 스펙은 이미 공개된 상태이기에 이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고 실제 체험 소감 중심으로 설명하겠다.

 

지난 기사 보기 : 엑스박스 시리즈 X(Xbox Series X) 개봉기

 

엑스박스 시리즈X의 전원 버튼을 누르고 기기를 구동하면 로그인 정보와 간략한 설정과 함께 업데이트가 진행되며, 이런 과정이 끝나면 드디어 차세대기의 홈화면이 곧바로 눈 앞에 펼쳐졌다.

 

 

상단 원형의 전원 버튼은 구동을 하면 불빛이 들어온다

 

홈화면은 녹색컬러와 블랙컬러의 조합으로 이전 세대 ‘엑스박스 원(Xbox One)’의 후계기 느낌을 들게 하지만, 다소 번잡했던 이전 세대와 달리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이 강하다. 홈화면의 일부 색상과 메뉴 항목은 플레이어 성향대로 커스텀 가능한 점이 눈에 띄는데, 게임 집중에 방해되는 홈엔터테인먼트의 잔재(?)들을 다 삭제하고 게임 구동 관련 메뉴로만 꾸밀 수 있다. 이로서 플레이어는 오롯이 게임플레이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이번 엑스박스 시리즈X(S) 컨트롤러는 이전 세대와 디자인이나 기능적인 면에서는 아주 큰 차이는 보이지 않으나, 정가운데 캡쳐버튼이 추가로 생겨 스크린샷이나 영상을 촬영하기 쉬워졌다. 캡쳐 버튼을 한 번 누르면 스크린샷 캡쳐, 꾹 누르고 있으면 영상 캡쳐, 두 번 누르면 관리 페이지가 나오는 방식이다. 특히 기자 같은 리뷰어들에게는 게임 스크린샷을 촬영할 때 굉장히 편리해졌다(캡쳐를 위해 굳이 캡쳐보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또 본 컨트롤러는 이전 세대인 엑스박스 원에서도 호환이 된다.

 

 

 

 

 

 

손쉽게 버튼 하나로 캡쳐가 가능해졌다

 

엑스박스의 강력한 무기 중 하나인 ‘엑스박스 게임패스 얼티밋(XBOX GAME PASS ULTIMATE)’도 강력한 무기이다. 월 16,700원(12개월 204,000원)의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본 서비스는 콘솔 및 PC 등에서 100여 개의 구독형 게임을 즐길 수 있고, 다운로드 게임 및 콘텐츠 전용 할인, 온라인 플레이를 가능케 하는 엑스박스 라이브 골드 포함 등이 모두 포함된 궁극의 패키지이다.

 

매번 신형 콘솔이 출시될 때마다 론칭 타이틀 부족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는데, 엑스박스 게임패스 내 구독형 게임들은 초기 ‘엑스박스(Xbox)’는 물론, ‘엑스박스360(Xbox 360)’, 엑스박스 원 등 모든 세대를 아우르기 때문에 엑스박스 시리즈 전용 게임들이 다수 나오기 전까지 게임패스로만 버티는 것이 가능하다. 여기에 구독형 게임들은 꾸준히 추가될 계획이다.

 

덧붙여 하위호환에 대해 설명하면 이전 세대 하위호환은 단순 에뮬레이팅에 가까웠으나, 엑스박스 시리즈X는 향상된 스피드와 그래픽이 자동 보정되는 기능이 추가돼 호환성을 한층 강화했다. 단 엑스박스 시리즈X의 하위 하드웨어라 불리는 엑스박스 원 게임은 일부를 제외하고 거의 대부분 그대로 즐길 수 있으나, 엑스박스 및 엑스박스360은 다른 환경의 하드웨어에서 개발됐기 때문에 호환되는 타이틀이 생각보다 많지 않다. 간단하게 엑스박스 시리즈X에서 구동되는 엑스박스 및 엑스박스360 게임은 엑스박스 원에서 구동됐던 리스트와 동일하다.

 

 

100여 개의 구독형 게임들

 

 

 


엑스박스 희대의 명작 닌자가이덴 블랙도 본래 기기보다 좋아진 환경에서 구동 

 

 

하위호환으로 돌린 닌자가이덴2는 신나서 즐겼더니 마스터닌자로 등급을 받았다

 

사실 게임패스의 구독형 게임과 다운로드 게임을 주로 즐긴다면 디스크가 없는 ‘엑스박스 시리즈S(Xbox Series S)’를 선택하는 것을 권하지만, 기자처럼 디스크 수집이 취미인 사람한테는 시리즈X를 사야 할 것이다. 아직 시리즈X 디스크 패키지가 없어 테스트를 못 해봤고 집에 있는 이전 세대 디스크로 테스트해봤는데, 세로로 세운 본체에 디스크를 넣어야 하는 위치가 어딘지 몰라 헤맸다. 디스크를 넣는 방법은 본체를 세로로 세웠을 때 기준 디스크 윗면이 왼쪽을 보게 하고 넣으면 된다(아래 사진 참조).

 

그 밖에 시리즈X에는 SSD 1TB가 내장됐지만, 1TB 용량을 온전히 게임 설치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에 대용량 게임 몇 개 설치하면 용량이 부족하다. 이런 단점은 경쟁 콘솔도 같은 상황이며, 용량 부족함 없이 기기를 즐기려면 별도의 확장 저장 장치를 미리 구입해두기를 추천한다.

 

참고로 기자는 아무 생각 없이 디스크를 반대로 넣었는데, 옛날 콘솔이었으면 디스크가 드르륵 소리 내며 손상을 냈겠지만, 다행히 시리즈X에서는 별 이상이 없었다. 약간의 흠집이 난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기분 탓이겠지…).

 

 

올바른 디스크 사용법

 

이번 엑스박스 시리즈X(S)의 최고 기능 중 하나인 ‘퀵 리줌(Quick Resume)’도 설명을 빼놓을 수 없다. 퀵 리줌은 게임을 완전히 종료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중단한 지점에서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능이며(게임별 부팅화면 없이 곧바로 중단된 부분부터 플레이 가능), 모든 게임이 지원하는 것은 아니고 게임을 열면 별도로 퀵 리줌 지원 표시가 나오는 것만 지원된다. 부연 설명으로 업데이트할 등이 있을 때는 비활성화되니 주의하자.

 

전반적으로 경쟁 콘솔과 함께 체험해본 기자의 입장에서 엑스박스 시리즈X를 이야기하면, “엑스박스는 엑스박스로만 봐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 이전 세대보다 더욱 향상된 게임 속도 및 그래픽은 기본 탑재했고, 퀵 리줌처럼 게임을 직관적이고 더욱 몰입할 수 있는 기능들, 게임패스 같은 차세대 수익모델로 떠오르는 구독형 게임 서비스, 전 세대를 아우르는 호환성 등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엑스박스 플랫폼으로 20년가량 서비스한 노하우의 집대성처럼 느껴졌다. 즉, 엑스박스 팬보이라면 구입해도 절대 후회하지 않을 정도의 완성도이니 관심이 있다면 필히 구입해보자. 

 

 

퀵 리줌 지원 게임은 오른쪽 상단에 별도의 텍스트가 표기된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2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2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